이현재 소폐경활 특위 위원장, 제조업 의견 듣고자 현장간담회

나경원 원내대표, 이만희 원내대변인과 함께 인천 남동공단 방문

김진아기자 | 기사입력 2019/04/17 [18:56]

이현재 소폐경활 특위 위원장, 제조업 의견 듣고자 현장간담회

나경원 원내대표, 이만희 원내대변인과 함께 인천 남동공단 방문

김진아기자 | 입력 : 2019/04/17 [18:56]

[국회=경기인터넷뉴스]자유한국당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경제활력되살리기 특별위원회(이하 소폐경활 특위)’ 이현재 위원장(경기 하남)은 17일 특위 첫 행보로 ‘위기의 제조업, 현장에서 답을 찾다!’라는 주제로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함께 수도권 최대 산단인 인천 남동공단을 방문해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각종 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업 현장 기업인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특위 첫 번째 현장 방문장소인 인천 남동공단은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제조업체가 입주해 있는 곳으로, 최근 들어 재료비, 인건비 상승, 경기 부진 등 3중고를 겪고 있는 제조업 분야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이뤄졌다.

 

▲     © 경기인터넷뉴스


자유한국당 소폐경활 특위의 현장방문은 정확한 원인 진단이 돼야 그에 맞는 처방이 나온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

 

인천남동공단의 기업인들은 “(주52시간 관련) 근로자들이 일할 수 있는 근로권을 뺏지 말아달라”, “외국인 근로자와 관련된 숙련지원을 해주시길 바란다”, “정책자금을 신청하는데 규제가 너무 심하다”, “주휴수당은 주5일제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현재와 맞지 않는 제도다”는 등의 의견을 제시하면서 기업 경영에 대한 어려움을 토해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남동공단 현장을 둘러보고 제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우리 슬로건은 경제부터 살리는 것”이며 “현장의 의견을 듣고 답을 찾아야지, 소득주도성장으로는 경제를 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은 폐기되야 하며, 4월 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당 입장”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현재 위원장은 “여러분의 어려움은 제가 중소기업청장 할 때부터 익히 들어 알고 있다. 오늘 이 자리에서 한 분, 한 분 말씀을 듣고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도록 소폐경활 특위 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고,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정책은 기업인들이 수용할 수 있는 속도로 추진돼야 한다”며 “기업의 자율성을 존중해 줄 수 있는 영역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덧붙여 특위 위원들은 한 목소리로 “최근 들어 자동차를 포함해 화학・전자・반도체 등 제조업 대표 업종들이 글로벌 불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인건비 부담이 적은 해외로 제조기반을 옮기면서 국내 중소 협력사들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대로 가면 부품업체는 물론 국내 제조업 기반까지 흔들릴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견고한 제조업 기반에서 창출될 수 있으며, 국민혈세로 만드는 임시・일용직으로는 일자리 양은 물론이고 고용의 질도 담보할 수 없다” 고 지적했다.

 

금일 방문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이현재 소폐경활특위 위원장, 이만희 원내대변인, 김종석 특위 간사, 박완수 의원, 송언석 의원, 정태옥 의원, 김태기 위원, 오정근 위원, 우경수 위원 등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