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무죄"를 위한 탄원서, "자발적이다 vs 조직적 강요다" 논란

"제보자들은 늘어나는 반면 직접 통화하면 모두 그런적 없다." 답변, 경찰 조사 직접 요구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12:24]

안승남 구리시장 "무죄"를 위한 탄원서, "자발적이다 vs 조직적 강요다" 논란

"제보자들은 늘어나는 반면 직접 통화하면 모두 그런적 없다." 답변, 경찰 조사 직접 요구

김주린기자 | 입력 : 2019/10/10 [12:24]

[구리=경기인터넷뉴스]안승남 구리시장의 무죄 선고를 위한 탄원서가 구리시 전역에 나돌고 있는 가운데 구리시 산하기관 및 단체들이 조직적으로 탄원서를 배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구리시가 직권을 남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SNS상에서도 이같은 사안을 지적하는 글들이 구체적 내용과 함께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탄원서명은 “안승남 후보가 경기도의원으로 재임할 당시 ‘구리월드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남경필 도지사를 설득해 경기도의 지원을 이끌어 냈다는 정도로만 인식했던 것이지,검찰측이 주장하는 연정합의문 ’세부과제‘는 들어본 적도 없고 관심도 없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또한 “선거를 앞둔 2018년도 초 ’경기도 연정‘은 공식적으로 종료된 상황 이었기 때문에 GWDC사업이 ’연정합의문 세부과제‘에 포함됐던 아니던 이러한 점이 차기 민선7기에서 사업 정상화에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할 것이란 점이 명약관화 했던바 유권자들로부터 관심을 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었다.”며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해 주실 것을 앙망한다.”고 적고 있다.

 

그러나 문제가 되는 것은 탄원서명부에 자발적인 의지로 탄원서에 서명하여 제출한다고 명기하고 있으나 조직적으로 전방위적인 관변단체 및 산하단체의 인력을 활용해 탄원서명자 할당 및 서명행위가 지속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는 제보가 속속 접수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우선 지난 9일 저녁, 구리시 인창동 소재 모 음식점에서 구리시시정자문위원회 임시회의가 열렸고 참석자는 30여명에 이르렀다. 그리고 이들은 각자 무죄탄원서 5매씩을 배포하고 15일까지 서명을 완료하라고 했다. 서명지 한 장에는 16명이 서명 가능함으로 5장씩 배포됐다면 80명의 이상의 서명자 할당이 요구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단체의 관계자는 기자와 전화를 통해 “자리에 모인 것은 사실이나 임시회의도 아니었고 친한분들끼리 모여 안승남 시장의 이 문제를 어떻게 할지 협의했을 뿐이지 탄원서를 배포한 적도없고 서명자를 할당해 요구한 적도 없다.”고 답변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음식점을 하고 있다. 외식업지부에서 탄원서를 수 십매 가져와 서명을 받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안승남 시장의 탄원서를 왜 외식업지부가 배포하는지 의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외식업지부측은 “우리협회는 안승남시장과 관련한 탄원서를 소지한 적도, 배포한 적도 없다.”고 대답했다.

 

▲ SNS상에 올려진 탄원서명 관련 시민들의 글.     © 경기인터넷뉴스


이같은 탄원서명 요구에 대한 사례는 SNS상에서도 여기저기 나돌고 있다.

 

그 내용은 “공무원이 탄원서를 들고 다니면서 서명을 받고 있다.시민을 위해 일할 공무원이 시장 탄원서를 가지고 다니는지 한심하다.”그리고 “어떤분은 전화를 해 구두로 주소등을 불러달라고 하더라,작성은 자기들이 싸인까지 대신해서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말하면서....”등 이다.

 

이같은 일들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음에도 당사자들은 모두 이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 이구동성으로 입을 모으고 있다.

 

한 시민은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가 나겠느냐? 뭔가 했으니 이런일들이 벌어지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서 시시비비를 명백히 가려야 한다.사실상 ’안승남 시장의 무죄‘를 강요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아울러 “안승남 시장의 무죄 여부는 법정에서 가려지면 될 것이고, 떳떳하다면 무엇이 두려워 이같은 짓들을 하는지 모르겠다. 이런 서명운동은 절대 자발적일 수 없다.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것 같다.”라고 의문을 남겼다.

 

모 변호사는 “이같은 서명이 자발적으로 이어진 것이 아니고,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벌어진 조직적 서명 요구라면 ’직권남용‘에 대한 죄를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