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상습정체 빚는 교통혼잡 도로 개선책 마련하라”

백군기 용인시장, 동백-죽전간 도로 · 석성로 등 현장 점검 후 지시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16:43]

“출근길 상습정체 빚는 교통혼잡 도로 개선책 마련하라”

백군기 용인시장, 동백-죽전간 도로 · 석성로 등 현장 점검 후 지시

김주린 기자 | 입력 : 2019/10/21 [16:43]
    “출근길 상습정체 빚는 교통혼잡 도로 개선책 마련하라”

[경기인터넷뉴스] 백군기 용인시장은 21일 출근시간대 교통혼잡 구간인 기흥구 중동 동백지하차도 사거리 현장을 점검하고 시민들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개선책을 마련할 것을 관계자에게 지시했다.

백 시장은 특히 “이 구간은 동백에서 죽전 방향으로 진입하는 차량과 석성로 구성·마성 방향으로 진입하는 차량이 동시에 몰리면서 정체는 물론 접촉사고의 위험도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 시장은 지난 5월 마성IC 연결도로가 개통되며 석성로 포곡방향 뿐 아니라 동백-죽전간 도로까지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시에 따르면 마성IC 연결도로 개통 후 출근시간대 석성로에서 마성방면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13% 증가한데다 동막교차로 신호대기로 정체가 길어졌다.

시 관계자는 “향후 죽전방향 차로를 2→3차로로 확장하고 포곡방향으로 진입하는 가속차로의 길이를 연장하는 등 시민들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개선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동백지역 교통난 해소를 위해 지난 2014년 동백중학교에서 석성로 북단교차로로 진입할 수 있는 480m 길이의 연결도로를 개설한 바 있다.

또 석성로 북단의 교통 흐름 완화를 위해선 북단교차로를 2016년 2→3차로로, 2019년 3→4차로로 늘려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