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도의원, ‘광명 중고자동차매매단지 폐업’에 따른 소상공업체 애로사항 청취

‘광명시 지식산업센터 건설로 중소 자동차 매매상인들의 피해 확산, 시 차원의 대책 촉구’

김주린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1:21]

정대운 도의원, ‘광명 중고자동차매매단지 폐업’에 따른 소상공업체 애로사항 청취

‘광명시 지식산업센터 건설로 중소 자동차 매매상인들의 피해 확산, 시 차원의 대책 촉구’

김주린기자 | 입력 : 2020/05/21 [11:21]

[경기도의회=김주린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더민주, 광명2)위원장이 지난 19일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경기도 자동차매매사업조합 광명지부 관계자들과 정담회를 갖고 ‘광명 중고자동차매매단지 폐업’에 따른 소상공업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광명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광명 지역 내 소상공인 매출감소, 지역상권 침체 등으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정대운 위원장이 ‘광명 중소자동차매매단지 피해’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 목소리 청취에 나선 것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광명 지식산업센터는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광명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하안동, 소하동 등 일대에 149,383㎡ 규모로 조성한 아파트형 공장이다.

 

경기도 중고차매매단지가 광명시 도시관리계획변경에 따라 자동차매매단지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변경됐고, 경매장부지가 매각되면서 지식산업센타로 건설 중에 있다. 이로 인해 다수의 매매상사가 폐업을 하고 있고 일부는 타 시도 매매단지로 이전돼 총 64개 업체 중 현재 51개 업체만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식산업센터가 건설 중인 상황에서 그 옆에 있던 철탑주차장이 매각되어 9월 말에는 중고차 상품을 전시 및 보관하고 있는 상품용 중고차는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

 

경기도자동차매매사업조합 이현우 광명지부장은 “ 현재 철탑 주차장에 있는 상품용 중고차는 약 300대 가량이며 이를 판매하고 있는 업체는 7개 업체로 폐업위기에 놓여있다”면서 “중고차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매매업자와 정비 부품업체, 네비게이션 및 썬팅·광택, 판금도장 업체, 타이어 업체 등 수많은 소상공인들이 필요하고 중고차매매단지 내 다수 음식점, 생필품 업체를 합치면 광명 내 수많은 소상공인들의 생계가 위협받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당장 9월에 비워야할 철탑 주차장 내 300대 가량의 상품용 중고차를 주차 할 수 있도록 임시 주차장 부지라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정대운 위원장은 “광명 도시관리계획변경과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광명시가 기존 소상공인들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 된다”면서 “수일 내 광명 부시장을 면담하고 대안을 모색할 것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대운 위원장은 지역 소상공인들의 의견 및 지역현안에 대한 문제점을 청취하고 해결방법을 함께 모색하고자 수시로 광명시 지역상담소에서 정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