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남선 1단계 구간 정거장(미사역, 하남풍산역)에 BF 본인증 취득

별내선은 예비인증 기 취득, 도봉산옥정선도 예비인증 추진

김주린 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09:56]

경기도, 하남선 1단계 구간 정거장(미사역, 하남풍산역)에 BF 본인증 취득

별내선은 예비인증 기 취득, 도봉산옥정선도 예비인증 추진

김주린 기자 | 입력 : 2020/07/07 [09:56]

[경기도=김주린 기자]경기도가 직접 공사를 시행중인 하남선 1단계 구간의 미사역·하남풍산역이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 Barrier Free)’ 본인증을 획득했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은 어린이나 노인, 장애인, 임산부뿐만 아니라 일시적 장애를 겪는 사람들이 특정 시설을 이용하는데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계획과 설계, 시공 여부를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다.

 

인증절차는 설계단계에서 예비인증을 취득한 후, 준공단계에서 현장심사를 통해 본인증을 획득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미사역과 하남풍산역은 설계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디자인 개념을 도입한 교통시설로 △이동구간 무단차 시공, △청각장애인용 시각경보기 설치, △음성유도기 설치, △촉지도식 안내판 설치 등을 반영해 공사를 시행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인증평가 ‘우수’ 이상의 등급을 획득, 명실상부 모든 교통 이용자가 장애 없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교통시설로 공인을 받게 됐다.

 

도는 하남선 뿐만 아니라 별내선·도봉산옥정선 등 경기도가 추진 중인 모든 광역철도 노선의 정거장이 예비인증과 본인증을 취득해 교통약자의 이용 편의성을 증진한 시설물로 건축할 예정이다.

 

이중 별내선은 설계단계에서부터 예비인증을 이미 획득했으며, 올해 전 구간 착공 예정인 도봉산옥정선은 예비인증 평가를 앞두고 있는 상태다.

 

박경서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하남선의 BF 본인증을 시작으로 앞으로 경기도에서 수행하는 모든 노선의 본인증을 획득, 교통약자를 포함한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