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람/사람들
[탐방] 벳새다 PJ로 나눔 실천하는 'Α&Ω' 조용래 대표
T셔츠 한 장 팔면 한 장 기부 ‘한국의 탐스 스토리’
기사입력: 2017/03/18 [16:40]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두가 “힘들다!”고 아우성치는 요즘 경제 상황에서 신앙을 바탕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인이 있어 화제다.

 

스포츠웨어 전문 메이커 ‘알파(Α)&오메가(Ω)’ 조용래 대표(62)는 29년 동안 ‘BLACK PIA’ 등의 유명 브랜드로 패션업계의 주목받는 디자이너이자 경영자였다.

 

특히, 조 대표는 1989년 업계에 진출한 뒤로 자신이 직접 디자이너로 독창적인 의류를 생산해왔기 때문에 독특한 스타일의 제품으로 국내 유수의 백화점에서 많은 인기를 받았었다.

 

그러나 몇 년 전부터 불어 닥친 의류업계의 불황은 그에게도 시련으로 다가왔고, 그동안 운영해왔던 회사를 정리한 그는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율석리 793-6 번지에 자그마한 터전을 새롭게 일구었다.

 

▲ 오늘 T셔츠 한 장을 팔면 내일 한 장을 기부하는 벳새다 프로잭트를 시작한 조용래 대표    © 경기인터넷뉴스

 

그가 이번에 런칭한 브랜드 명칭은 ‘알파(Α)&오메가(Ω)’다. 모태신앙인인 그는 지금의 시련을 이겨내기 위해 기도와 성경 읽기를 쉬지 않았고,  어느 날 요한계시록 1장8절 (주 하나님이 이르시되 나는 알파와 오메가라 이제도 있고 전에도 있었고 장차 올 자요 전능한 자라 하시더라. The Lord God says, I am Alpha and Omega, the one who is and was and is coming. I am God All-Powerful)을 읽고 큰 은혜를 체험했다.

 

이 성경구절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다시 체험한 그는 “나를 지으신 하나님께 남은 인생을 맡긴다”는 신앙고백을 하기에 이르렀고, 여기에 “소비자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진다”는 그의 경영철학이 더해져 ‘Α&Ω’란 브랜드가 탄생했다.

 

▲  조 대표가 새롭게 런칭한 '알파&오메가' 브랜드   © 경기인터넷뉴스

 

브랜드는 정해졌지만 앞으로 회사를 어떻게 운영해야할지를 놓고 고민하던 그에게 한 때 그의 사업을 돕다가 이제 연예계에서 코디네이터로 근무하는 아들이 책 한 권을 내밀었다. 한 켤레를 팔면 한 켤레를 기부하는 독특한 기부로 유명해진 탐스 슈즈의 창업자 ‘블레이크 마이코스키’의 ‘탐스 스토리’라는 책이었다.

 

이 책을 읽고 감명을 받은 조 대표는 이를 벤치마킹해 자신이 받은 달란트인 의류 제조업 기술로 탐스와 같은 기부사업을 하기로 결심하고 ‘벳새다 프로젝트(Bethsaida Project)’를 시작했다.

 

'벳새다 프로젝트'란 예수가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5천명을 먹인 벳새다 들판의 기적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이 디자인한 T셔츠 한 장을 팔면 한 장을 기부하겠다는 사업이다. 자신의 배고픔에도 불구하고 자신 보다 더 배고픈 사람을 위해 자신이 가진 것을 내놓음으로 오병이어의 기적이 일어났다고 믿기 때문이다.

 

또한, 이 프로젝트는 30여 년 동안 의류업계에서 잔뼈가 굵어 남보다 원단 등 부자재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고 디자인도 직접 하는 등 생산원가를 줄일 수 있는 그였기에 가능한 프로젝트였다.

 

 “쓰고 남은 것을 나누는 것은 처분이고 어려울 때 나누는 것이 진정한 나눔”이라고 말하는 조 대표는 “벳새다 PJ를 통해 적립한 의류는 국내·외 어린이들에게 기부할 것이다”고 밝혔다.

 

“기부로 남은 인생을 아름답게 마무리 하겠다”는 조용래 대표의 나눔이 옥토에 떨어진 씨가 되어 60배, 100배의 결실을 맺기 바란다.

 

▲ 조 대표가 직접 디자인한 각종 의류 들    © 경기인터넷뉴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뉴스] 경기도의회, 방성환 교육위원회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