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성남시
성남,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9천원’
기사입력: 2017/09/05 [17:27]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경기인터넷뉴스] 성남시는 5시청 9층 상황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이재명)를 열고 이같이 협의했다.

 

9천원 시급은 올해 생활임금 시급 8천원보다 1천(12.5%) 인상된 금액이다.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 시급 7천530원보다는 1천470(19.5%)이 많다.

 

월급으로 환산하면(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 1881천원으로, 올해 1672천원보다 209천원이 많은 금액이다.

 

성남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정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물가수준, 유사근로자의 임금과 노동 정도 등을 고려해 생활임금을 결정했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도 11일부터 적용되며, 대상자는 성남시와 출자·출연기관 소속 기간제 근로자 900여 명이다.

 

시는 앞으로 민간영역에 생활임금 확산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생활임금은 근로자의 복지증진, 문화생활 등 인간다운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정도의 임금을 말한다.

 

성남시는 조례제정을 통해 생활임금을 도입해, 20167천, 20178천원 등 점차 시급을 인상했다.

 

정부 고시 최저임금 초과분은 근로자 복지증진과 골목상권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성남사랑상품권(지역화폐)으로 지급하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뉴스] 경기도의회, 방성환 교육위원회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