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의정부시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 발레단'백조의 호수' 공연
순백의 군무, 관객이 발레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무대!
기사입력: 2017/09/08 [17:2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정부=경기인터넷뉴스]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오는 15일 부터 이틀 동안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포스터)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인 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     © 경기인터넷뉴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작품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평가 받는 세계가 인정한 유니버설발레단의 군무……
’흑조’ 군무 추가 된 흑백이 대비되는 절정의 군무로 재탄생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 푸른 달빛이 비치는 신비로운 호숫가, 우아한 클래식 튀튀(Tutu)를 입은 18명의 발레리나들이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에 맞추어 시시각각 대열을 바꾸며 춤추는 백조 군무 장면은 ‘발레 블랑(Ballet Blanc 백색 발레)’이라 불리며 발레 예술을 총칭하는 명장면으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수차례의 공연을 거치면서 변화하는 관객의 기호에 맞게 일부분을 수정하였다. 마지막 호숫가 장면에서 ‘흑조’들의 군무를 추가하여 흑백이 대비되는 절정의 군무로 재탄생 시켰는가 하면 지그프리드 왕자와 로트바르트의 마지막 싸움에서는 왕자의 독무를 추가하여 그의 비장함을 강조했다. 이처럼 군무는 발끝에서 머리끝까지 정돈된 조화로움으로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아름다움을 보여주며 이 작품의 또 다른 주인공으로 평가 받고 있다.

 

개성 넘치는 솔리스트들의 풍성한 춤! 화려한 춤이 쏟아지는 2막과
32회전(푸에떼, foutte)의 ‘흑조 오딜’의 춤에 매혹될 객석……!
<백조의 호수>에는 주역과 군무의 활약 외에도 솔리스트들이 각자의 개성과 기량을 보여주는 풍성한 춤들이 많이 배치되어 있다. 1막에서는 왕궁 귀족들이 추는 ‘왈츠’, 지그프리드 왕자와 친구들이 추는 ‘3인무(파 드 트루와 Pas de Trois)’, 백조 군무 사이에 등장하는 ‘네 마리 작은 백조의 춤’과 ‘네 마리 큰 백조의 춤’이 볼 만하다.
화려한 춤이 쏟아지는 장면은 2막의 왕궁 무도회. 지그프리드 왕자에게 청혼하러 온 각 나라 공주들이 스페인 춤, 헝가리 춤, 폴란드 춤, 나폴리탄 춤을 추며 세련된 발레로 녹아낸 민속춤의 특징들을 소개한다. 또한 왕자의 친구로 나와 극 중에서 감초와 같은 역할을 하는 궁중 광대  ‘제스터의 춤’도 남성 솔리스트의 테크닉을 볼 수 있는 부분이다.


2막의 백미는 무엇보다도 ‘흑조 오딜’의 춤. 고혹적인 자태로 지그프리드 왕자를 유혹하면서 절정의 순간에 연속 32회전(푸에떼, Foutte)의 테크닉으로 왕자의 마음을 빼앗는 순간, 객석의 관객들도 그녀에게 매혹되고 만다.


작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은 악마 로트바르트, 지그프리드 왕자, 오데트 공주의 목숨을 건 싸움. 자신을 지키기 위해 죽은 지그프리드를 끌어안고 오열하는 오데트의 절규는 <백조의 호수>가 단순한 클래식 발레가 아니라 탄탄한 드라마를 갖춘 걸작임을 증명한다.

 

프리마 발레리나의 등용문,
백조 ‘오데트’와 흑조 ‘오딜’의 매력적인 1인 2역…….!
우아하고 서정적인 백조 ‘오데트(Odette)’와 강렬한 유혹의 꽃 흑조 ‘오딜(Odile)’의 1인 2역은 단연 <백조의 호수>의 백미이다. 하지만 발레리나에게는 가장 어려운 작품이나 꼭 거쳐야 할 숙명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1인 2역으로서 ‘선’과 악’의 뚜렷한 경계를 오고 가는 완벽한 연기를 위해서는 섬세한 표현력은 물론, 탄탄한 발레 기본기와 고난이도의 테크닉이 뒷받침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백조의 호수>의 주인공 오데트와 오딜은 관객이나 평단의 평가가 가장 냉혹하게 오고 가는 중요한 역할이며, 작품은 ‘프리마 발레리나’의 등용문으로도 유명하다. 2017년 의정부에서는 어떤 백조가 관객의 이목을 사로잡을지, 새로운 스타 탄생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고의 수석무용수들과 환상적 신예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오를 공연…….
노련함과 신선함이 교차하는 <백조의 호수> 무대 만든다!
<백조의 호수> 의정부 공연에서는 더욱 강력하고 다채로운 캐스팅으로 만날 수 있다. 우선 많은 관객층을 확보하고 있는 ‘이동탁’과 이미 <백조의 호수> 주인공으로 신고식을 치른 ‘홍향기’의 여유가 더해진 무대가 이번에서도 안정적인 공연을 펼 칠 예정이다. 여기에 무대 위에서 더욱 존재감이 빛나는 ‘이현준’과 시간이 지날수록 우아한 면모를 갖추어가는 ‘한상이’의 서정적이면서도 강렬한 무대 역시 상상 이상의 시너지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예매 및 문의는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 www.uac.o.kr, 전화 031)828-5841~2 또는, 인터파크 www.interpark.com 전화 1544-1555에서 가능하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뉴스] 경기도의회, 방성환 교육위원회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