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정
경기도, 인구 10만명당 자살률 전국 광역지자체 중 최저
2016년 경기도 자살사망자수 2,879명, 전년 대비 244명 감소
기사입력: 2017/10/09 [22:04]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 경기도의 자살사망자수가 최근 6년 동안 전체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자살률도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으로 확인됐다.

22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6년 사망원인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의 자살사망자수는 2천879명이다. 이는 20153천123명 대비 244명이 감소한 수치다.

특히, 경기도 자살사망자수는 20113천580명에서 20123천215, 20133천369, 20143찬139, 20153찬123명으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률도 201130.5명에서 201227.0, 201525.3, 201623.0명으로 감소했다. 이는 광역지자체 가운데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전국 자살사망자수도 201115천906명에서 201613천92명으로,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은 201131.7명에서 201625.6명으로 각각 감소추세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노인자살률이 전 연령대에 비해 2배 이상 높아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인구 10만 명당 전국 노인자살률은 53.3명으로 15~64세 자살률 25.3명 보다 2.1배나 높았다.

2011년 인구 10만 명당 경기도 노인자살률은 90.5명에서 201279.6, 201372.7, 201461.3, 201564.6, 201655.5명으로 매해 평균 자살률 보다 높은 수준을 보여 왔다.

성별로는 인구 10만 명당 경기도 남성 자살률이 32.0명으로 여성 자살률 13.9명 대비 2배 이상 높았다.

경기도는 지난 2012년부터 생명사랑 프로젝트계획을 수립해 시·군 생명사랑 전담인력 배치, 자살고위험군 집중 사례관리, 게이트키퍼 양성 등 자살예방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2016년부터는 예산을 추가 투입하는 등 도민 자살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경기도, 중국 금약그룹 판교제로시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