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용인시
용인, 공동주택 입주현장에 민원상담센터 운영한다
기사입력: 2017/10/11 [15:34]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경기인터넷뉴스] 용인시는 앞으로 입주가 임박한 공동주택 현장에 입주민의 궁금증을 풀어주고 공동주택 시공관련 업무처리를 돕는 민원상담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올해부터 용인시 관내에 역북지구 등 대규모 아파트단지 입주가 예정돼 있어 입주민들의 민원사항 등 각종 궁금증을 해결하고 입주전까지 용인시와 시공사간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토록 하기 위해서다.

 

 

▲     © 경기인터넷뉴스


민원상담센터가 설치될 공동주택 사업지는 역북지구를 비롯해 기흥역세권
, 남사(아곡)지구, 고림지구, 동천2지구 등이다.

 

 

상담센터에는 주택건설이나 도시계획, 일반행정 등을 담당하는 직원 4명과 시공 및 감리업체 직원 각 1명 등 6명이 배치된다.

 

이들은 아파트 하자를 비롯한 공동주택의 시공과 관련한 사항이나 전·출입신고 등 행정업무 등에 관한 궁금증을 현장에서 풀어주게 된다.

 

또 도로 등 기반시설 조성이나 시가 운영하는 주민편익시설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보나 관광지 등을 담은 안내책자도 나눠줄 예정이다.

 

민원상담센터는 입주예정일을 전후해 단지별로 이틀씩 설치되며 입주민의 편의를 위해 주말을 포함(·토요일 오전 10~오후 4)해 운영한다.

 

용인시 관계자는 아파트에 처음 입주하는 주민들의 경우 여러 가지 절차를 몰라 혼란을 겪는 경우가 많다각종 민원과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현장에 상담센터를 운영키로 했다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뉴스] 권미나 도의원, 학교급식 각종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