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남양주시
남양주시·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MOU
기사입력: 2017/10/12 [16:59]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경기인터넷뉴스]남양주시(시장 이석우)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12일 남양주시청 맑음이방에서 ‘지속가능한 발전, 정약용에게 묻다’ 공동 국제 심포지엄 성공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국제심포지엄은 ‘정약용 해배 200주년·목민심서 저술 200주년 기념하여 2018년 4월 5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국제학술심포지엄으로, UN이 정한 지속가능발전목표의 실천을 정약용 선생의 삶과 사상에서 답을 찾아보고자 하는 새로운 학술적 시도다.

 

▲     © 경기인터넷뉴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정약용 선생의 학문적 성과를 바탕으로 빈곤·교육ㆍ과학ㆍ문화·인권 등 유네스코 정신과 ‘UN 지속가능발전목표’의 실천을 모색하는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하게 된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국제회의 경험을 바탕으로 유네스코 본부 협력 및 홍보 지원, 해외 전문연구자 섭외 등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석우 남양주시장은 “2018년은 남양주가 배출한 유네스코 세계인물인 정약용선생의 해배 및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해로써 양 기관의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를 통해 국제 심포지엄의 성공 개최가 기대되고, 정약용 선생의 학문적 업적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도 유네스코 평생학습도시이자 세계문화유산의 도시로써, 세계 인류와 국제사회의 이슈에 대한 해법을 찾아 국제적 이해와 사회적 통합을 위한 새로운 길이 찾아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두 기관은 2018년도 국제학술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이후에도 상호 관계를 긴밀하게 유지하기 위하여 정보와 자원을 지속적으로 교류하기로 했다.

 

남양주시는 지난 2015년 유네스코에서 최초로 제정한‘학습도시상'을 수상하며 유네스코 학습도시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40개 왕릉 중 4개 왕릉(홍릉, 유능, 사릉, 광릉)이 남양주시에 보존되고 있는 유서 깊은 도시이다.   

 

특히, 다산 정약용 선생은 지난 2012년도 세계유네스코 본부로부터‘세계기념인물’로 지정되어 한국인의 자존심과 위상을 높이기도 하는 등 유네스코도시로의 면모를 갖췄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뉴스] 권미나 도의원, 학교급식 각종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