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수원시 양지말어린이공원,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인증에서 전국 최초 '최우수등급'
장애인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원, 오는 6월 완공 후 '본인증' 추진
기사입력: 2018/03/14 [14:17]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수원시가 오는 6월 완공을 목표로 조성하고 있는 양지말어린이공원(팔달구 화서동 702)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예비인증에서 전국 공원 가운데 최초로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양지말어린이공원은 국토교통부 지정 인증기관인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수행한 예비인증 평가에서 94점을 받았다. 70점 이상 80점 미만은 일반등급’, 80점 이상 90점 미만은 우수등급’, 90점 이상은 최우수등급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접근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주 출입구 등 매개시설안내판 설치, 안내판 정보, 경고 시설 등 안내 설비화장실 접근성, ·소변기, 세면대 등 위생 시설휴식공간, 놀이공간 등 편의시설BF 보행로 지정, 보행로 기울기, 바닥 마감, 장애물 여부 등 ‘BF 보행의 연속성5개 분야 44개 항목을 평가해 BF 인증 점수와 등급을 부여한다.

 

시는 이번 예비인증을 기반으로 오는 6월 공원 조성을 마친 뒤 본인증에서도 최우수등급을 받는다는 방침이다.

 

BF 인증제도는 장애인·노인·어린이·임산부를 포함한 모든 사람이 접근하고 이용할 때 불편함이 없도록 계획·설계·시공한 시설물을 인증하는 제도다. BFBarrier-Free(장애물이 없는)의 줄임말이다.

 

완공 전 사업계획·설계도면 등을 검토해 예비인증, 완공 후 현장 평가를 통해 본인증을 한다. 인증 유효기간은 각 5년이다.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7개 기관이 인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 73000면적의 양지말어린이공원(2001년 완공)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에 적합하도록 새롭게 조성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이용자 의견수렴, 기술용역·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해왔다.

 

현재 시공업체 선정을 마친 상태로, 이달 중 착공해 오는 6월 모든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는 양지말어린이공원에 무장애 통합놀이터를 만들 계획이다. 장애가 있는 어린이를 포함해 누구나 불편 없이 놀고 즐길 수 있는 놀이터다.

 

이동을 방해하는 턱이나 계단, 울퉁불퉁한 바닥을 없애고, 놀이터의 핵심인 통합 놀이대에 휠체어가 쉽게 올라갈 수 있는 완만한 경사로를 만든다. 누워서 타는 시소, 여럿이 함께 앉거나 누워서 탈 수 있는 바구니형 그네, 휠체어에 앉은 채로 올라탈 수 있는 회전놀이대 등 장애를 가진 어린이도 불편 없이 즐길 수 있는 놀이기구도 설치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장애아와 그 가족들이 참여한 놀이터 디자인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들을 놀이터 설계에 집중적으로 반영했다.

 

아울러 시는 주요 지점마다 충분한 점자 안내판과 점자블록·유도블록, 음성 안내 시스템 설치 산책로 등 장애인 통행에 불편이 없는 동선(動線) 확보 화장실 등 모든 공원시설에 경사로 등 장애인 접근시설·이용편의시설 설치 등으로 양지말어린이공원 전체를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에 적합하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임인수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은 6월 시민들을 찾아갈 양지말어린이공원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휴먼시티 수원의 상징적 공간이 될 것이라며 “300여 개에 이르는 우리 시 도시공원들을 꼼꼼히 살펴 장애인의 통행·접근을 가로막는 요소들을 조금씩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