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
김포시
김포시, 구제역 예방적 살처분 결정
A형 구제역 발생농가 주변 3km 이내
기사입력: 2018/03/29 [16:25]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이근항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포=경기인터넷뉴스] 김포시(시장 유영록)는 29일부터 30일까지 A형 구제역 발생농가 주변 3km 이내 사육농가 7곳의 돼지 5천300여 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한다고 밝혔다.

▲     © 경기인터넷뉴스


당초 농가들은 우선적인 살처분에 대한 거부감과 재입식까지의 손실을 들어 반발해왔으나 시의 진정성 있는 설득 끝에 28일 오후 살처분에 최종 합의했다.

 

보고를 받은 유영록 시장은 곧바로 살처분 명령을 내리고 즉각적인 작업이행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29일 오전 7시부터 전문 용역사의 살처분 작업이 시작됐다.

 

유영록 시장은 “농가에서 정말 어려운 결정을 해주셨다”면서 “농민들의 고통을 아는 만큼 신속한 작업과 추가 확산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6일 대곶면의 한 돼지 사육농가에서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되어 해당 농가의 돼지 1천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