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서부
군포시
‘2018 군포철쭉축제’, 철쭉동산 새 단장
초막골생태공원과 연결하는 철쭉 네트워크도 마련
기사입력: 2018/03/30 [09:37]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이근항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경기인터넷뉴스] 군포시가 오는 4월 27일부터 3일간 실시되는 ‘2018 군포철쭉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고자 철쭉동산을 새 단장하며 본격적인 손님맞이 준비에 나섰다.

▲ 지난해 철쭉제를 찿은 관람객들 모습     © 경기인터넷뉴스


올해로 조성된 지 20년이 된 철쭉동산은 지난해 한국관광공사로부터 ‘봄에 가보고 싶은 명소’로 선정되며 봄철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4월 중순까지 전망데크 및 포토존 3개소를 추가로 설치해 방문객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길이 1km 구간의 안전로프 및 휀스를 조성해 축제기간 찾아오는 방문객들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 봄꽃축제답게 철쭉동산 상단부에 철쭉 10,000주 및 산수유, 잣나무 등 교목 100주를 추가로 식재해 방문객들의 쾌적한 관람을 돕고, 156m 가량의 경관조명과 청사초롱 120등을 설치해 축제주간(4.21.-5.6.) 화려한 철쭉의 향연을 연출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2016년 개장해 도심 속 자연이 살아 숨 쉬는 힐링 공간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초막골생태공원과 철쭉동산을 연결하는 길이 350m의 철쭉 네트워크 조성해 문화관광과 자연생태를 아우르는 볼거리․즐길거리로 축제분위기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철쭉 꽃피는 4월말 군포에서 설레임 가득한 축제가 펼쳐진다”며 “새롭게 단장하는 철쭉동산에서 가족․연인과 함께 행복이 넘치는 추억과 사랑을 가득 담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8 군포철쭉축제’는 노차로드(No車Road)와 거리공연, 각종 체험․이벤트 등 다양한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이 준비됐으며, 오는 4월 27일 저녁 7시 시민체육광장에서 다비치, 설운도, 김혜연, 경기남부경찰 홍보단(시아준수, 김형준) 등의 축하공연과 함께 개막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