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회, 김대중ㆍ오부치 선언 20주년 심포지엄
민주당 윤호중ㆍ 김한정ㆍ 김경수 의원과 민평당 최경환 의원 공동주최
기사입력: 2018/04/16 [14:58]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경기인터넷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김한정, 김경수 국회의원과 민주평화당 최경환 국회의원의 공동주최하는 ‘김대중-오부치 선언 20주년 심포지엄이 18일(수)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다.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이해 양국 간 발전적 미래관계 정립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 측 국회의원 뿐만 아니라, 일본 중의원인 다케시다 와타루, 오부치 유코, 이토 신타로 의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은 1998년 10월 김대중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해 오부치 게이조 총리와 회담을 가진 후 선언한 한일관계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다.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은 일본이 식민지배에 대한 반성과 사죄를 공식 문서로 남기고, 패전 이후 일본의 노력을 한국이 평가해준 것으로 한일관계에 큰 의의가 있다. 당시 오부치 총리는 “식민지배로 인해 한국민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안겨줬다는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한다”고 밝히고, 김대중 대통령은 “전후 일본이 평화헌법 하에서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수행해온 역할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한 바 있다. 

 

심포지엄에서 ‘한일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과 한일관계의 미래’를 주제로 성공회대학교 양기호 교수가 발표를 한다. 이후 심포지엄을 주최한 윤호중, 김한정, 김경수, 최경환의원과 참석한 일본 의원들의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에 열리는 ‘김대중-오부치 선언 20주년 심포지엄’을 축하하기 위해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하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당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그리고 국회 심재권 외교통일위원장 등이 축사할 예정이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호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영상리포트] 연속기획보도 1편, 의혹 &quo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