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이성수 소설가, '칠십일의 비밀' 발표
기사입력: 2018/04/24 [14:06]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문인협회=경기인터넷뉴스] 이성수 소설가가 수원시와 수원문학 창작지원금으로 또 동학농민혁명 역사소설인 '칠십일의 비밀'을 출간했다.

 

'구수내와 개갑장터의 들꽃'에 이어 두 번째 펴낸 동학농민혁명 역사소설집이다. 비록 상상력이 동원된 문학작품이지만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병규 박사의 학술논문에서 영감을 얻어 작가적 시각으로 논문의 내용을 조명하고 재해석해 놓았다.

 

▲     © 경기인터넷뉴스


소설의 주 무대는 대둔산 형제바위 아래에 망루처럼 높이 솟아 있는 봉우리의 동학농민혁명군 최후 항전지이다
. 엄동설한에 70여 일 동안 항전을 벌이다가 장렬히 산화한 농민혁명군의 모습을 질박하게 묘사하고 있으며 일본군 첩자 다나카 지로의 행각과 부보상(보부상)접장의 탐욕을 통해 당시의 모순된 사회상을 표현하고 있다.

 

김석순이 절벽 아래로 몸을 내던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는 가슴이 먹먹해진다. 그리고 본문에 박홍규 화백의 판화를 삽입해 독자들의 시각적 해석을 유도하는 특이한 소설형식이다.

 

저자는 작가의 말을 통해, 학술논문을 탐독하고 나서 왠지 할 일을 놔두고 엉뚱한 것에 시간과 노력을 허비하는 것 같아 조급하고 불편했으며 근대사에서 빼놓고 얘기할 수 없는 대사건인데도 역사의 발굴과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 같아 작가적 시각으로라도 동학농민혁명을 조명하고 해석하기 위해 소설을 집필했다고 집필 소감을 밝혔다 .

 

한국기자협회장을 역임한 안휘(본명 안재휘) 소설가는 이성수의 장편소설 '칠십일의 비밀'은 이 땅에서 일어난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로 면면히 이어지고 있는 지를 오롯이 보여주는 값진 소설이다. 라고 평가했다.

 

완주군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회장인 김정호 변호사는 비록 소설이기는 하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와 숭고한 정신이 되살아나는 것 같아 뿌듯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시나리오 작가이며 문학평론가인 박병두 작가는 작가의 노련함과 원숙함이 글과 연륜에서 짙게 배어 나오는 섬세한 심리묘사와 밀도 있는 서사에 박수를 보내며 칩십일의 역사가 생생하게 일어나 잠들어 있는 우리들의 뇌를 때린다고 평가했다.

 

학술논문의 저자인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병규 박사는 동학농민군들은 더 이상 목숨을 보전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왜 그 봉우리로 올랐을까? 에서 출발한 박사학위 논문이었다며 동학농민혁명, 그 거대한 역사의 흐름을 스토리로 엮어낸 작가에게 찬사를 보낸다고 했.

 

미국의 유수대학 도서관과 공공도서관에서 이성수 소설가의'구수내와 개갑장터의 들꽃'을 소개하고 있다. 이를 테면 소설을 통해 동학농민혁명의 역사를 널리 알리는 셈이다. 그렇기에 '칠십일의 비밀'도 동학농민혁명의 역사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이성수 소설가는 전북고창에서 태어났으며 조선대학교를 졸업하였으며 현재 천일건축엔지니어링에서 근무한다. 한국문인협회 회원이고 한국소설가협회 회원이며 수원문인협회소설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장편소설 '꼼수''혼돈의 계절','구수내와 개갑장터의 들꽃'과 이번에 출간하는 '칠십일의 비밀'있으며 동인지 '혹이 마블린 된',  '모래위의 정원',  '오작교를 건너다',  '엄마의 남자', '신부님과 여동생'등에 다수의 단편을 발표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70일의 비밀 고구마 18/04/24 [18:13] 수정 삭제
  기대됩니다..앞으로 좋은글 많이 부탁드려여..
동학농민 안젤리나 졸리 18/04/24 [18:15] 수정 삭제
  출간되면 꼭 읽어봐야지..기대짱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화성 야경 즐기는 수원야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