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의정부시
의정부음악극축제 화려한 개막
대규모 야외공연 451로 개막을 알려
기사입력: 2018/05/07 [12:49]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정부예술의전당=경기인터넷뉴스] 제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5월 11일 대규모 야외공연 <451>을 시작으로 개막을 알린다.

 

이번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의정부예술의전당 뿐 아니라 시청 앞 광장까지 축제 장소를 넓혔다. 그에 따라 개막작을 야외공연으로 선정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번에 선정된 개막작인 <451>은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야외공연으로 꼽힐 만큼 작품성이 높고 볼거리가 많은 화려한 공연이다. “Liminality : 경계를 넘어”라는 주제에 맞게 선정된 이 작품은 이번 내한이 국내 초연으로 개막일인 5월 11일과 12일 양일간 펼쳐진다.

 

시청 앞 광장이라는 넓은 공간을 가득 채워 공연되며, 인간사회의 갈등과 금기의 경계를 넘어 인간다움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관객들은 바로 앞에서 펼쳐지는 불꽃과 밤하늘에 흩날리는 책장 등으로 국내에서는 보지 못했던 새로운 야외 작품을 볼 수 있다.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영국, 프랑스, 폴란드, 스페인 등 5개국 50여개 단체가 참가하여 총 80여회 공연을 진행한다.

 

해외작품으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이루지 못했던 ‘나는 것’에 대한 꿈을 무용극으로 표현한 폐막작 <Vuelos(비행)>, 대문호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각색하여 가장 혁신적인 리어왕을 만날 수 있는 <Songs of Lear>, 섬세한 움직임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넌버벌 그림자극 퍼포먼스 <몽유병자들>까지 개막작을 포함해 총 4개 작품이 초청되었다.

 

국내작품으로는 창작극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힐링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윤동주, 김소월의 시와 음악이 지친 일상에 건네는 작은 위로 같은 공연 <시인의 나라>, 고전을 트렌디한 각색과 연출을 통해 풍자와 해학이 넘치는 <토끼전>, 2017년 이데일리 문화대상 최우수작에 빛나는 <판소리 필경사 바틀비> 등 역대 급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질 야외공연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시민들의 참여로 이루어질 “삶을 연주하다”, “우리 동네 예술가”와 협력예술가 이은결을 비롯해 차지연, 이봉근, 두 번째달이 함께하여 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페막콘서트”등 장르의 경계를 넘은 프로그램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밖에 공연예술 관계자 및 일반 관심자들을 위한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그림자극 제작 워크숍”, “On Stage”, “아티스트 토크”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과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소장품전, 야외조각전시 見生展(견생전)등 전시프로그램들도 진행중이다.

 

한편 제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는 2018년 5월 11일부터 20일까지 열흘간의 일정으로 의정부예술의전당과 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된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송주명 경기도 교육감 예비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