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남양주시
치매노인이 잃어버린 5천만원 찾아 준 경찰
기사입력: 2018/05/16 [10:57]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경찰서=경기인터넷뉴스]남양주경찰서(서장 곽영진)는, 85세 치매노인이 잃어버린 5천만원 상당의 현금과 금반지 등 귀금속이 들어 있는 가방을 CCTV 등 탐문으로 치매노인을 찾아 무사히 돌려줬다고 밝혔다.

 

남양주경찰서 청학파출소에는 지난 4월 20일 아파트 놀이터에서 수 천만원이 들어 있는 검정색 손가방을 습득했다는 민원인 방문 신고를 접수하고 습득물을 주인에게 찾아주려고 하였으나 특정할만한 단서가 없어 습득물을 경찰서 생활질서계로 인계 하였다.

 

이후 청학파출소 조영주 경장과 용상민 경장은 분실품의 주인을 찾았는지 LOST112 조회한 결과 미반환 물품으로 확인되어 고액임에도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것에 의문을 갖고 습득장소 주변 등 3개소 CCTV를 분석 및 역추적하여 분실자가 검은 손가방을 소지한 화면과 소지하지 않은 화면에 착안 분실자를 특정하고, 인상착의 등을 토대로 탐문수사한 끝에 분실자의 주거지를 방문하였으나, 분실자는 귀찮은 듯 분실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경찰은 분실자의 행동과 말이 횡설수설한 점이 치매노인일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아들의 연락처를 알아내 아들과 통화한 결과 분실자는 중증치매를 앓고 있는 상태로 고액을 소지한 사실조차도 모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분실자 아들 K씨는 “가방 안에 있던 현금과 귀금속은 어머니가 평생 모아 놓은 재산인데 분실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도 경찰관이 적극으로 수사를 하여 찾아줘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라며 감사했다.

 

청학파출소 조영주 경장은 “경찰관으로써 당연한 업무를 하였고 혹시 범죄와 관련성이 있는 금품인지 아닐까 걱정도 되었으나 치매를 앓고 있는 분실자가 평생 모은 재산 등을 되찾아줘 경찰관인 것이 자랑스럽고 뿌듯하다.”고 전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송주명 경기도 교육감 예비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