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
양평군
취임식 취소하고 재난 취약 현장 달려간 정동균 양평군수
기사입력: 2018/07/02 [17:16]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평=경기인터넷뉴스]정동균 양평군수는 2일 오전 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던 민선 7기 취임식을 연일 계속되는 강한 비와 북상하는 제7호 태풍 ‘쁘라삐룬’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1일 오후 전격 취소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취임식 예정 전날 종일 비가 쏟아지자 오전 군 재난안전대책종합상황실을 방문해 호우특보 및 피해현황, 호우대비 조치사항 등을 안전총괄과장으로부터 보고 받고 지역 내 시설물들을 점검했다.(사진)

 

▲     © 경기인터넷뉴스

 

취임식 예정일 2일에는 이른 오전 충혼탑을 찾아가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들에게 헌화와 군청 대회의실에서 취임선서로 취임식을 대체하고 모든 일정을 취소한 후 재난 취약 현장으로 달려갔다.

 

정군수는 옥천면 사나사지구, 서종면 도장지구(세월교), 개군면 공세지구(흑천세월교), 용문면 다문지구(세월교), 용문면 광탄지구(급경사지), 용문면 광탄리 물놀이 안전관리지역을 방문하면서 주민 피해 예방과 취약지역에 대한 선제적 대응조치, 특히 산지 개발지 등 민간시설에 대한 과거 피해사례를 조사하여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도록 지시했다.

 

재해 우려지역 방문에서 정동균 양평군수는 “풍수해 등 재난은 무엇보다 사전대비가 중요하다.”며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꼼꼼히 현장상황을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1일 07시 호우주의보 발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종합상황실을 가동하여 비상근무를 실시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준 당선증 받고 취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