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구리시
구리갈매지구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지정 ‘관보 게재’
주민들 격앙 “이제 사생결단 할 때”극한 투쟁 시사
기사입력: 2018/07/05 [13:42]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송영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리=경기인터넷뉴스]구리갈매지구역세권 공공주택사업이 4일, 지구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7월4일자 관보(제19289호)에 공공주택특별법 제2조에 따른 공공주택사업으로 구리시 갈매동일원 799,219㎡를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함과 동시에 사업자로 한국토지주택공사로 선정한다고 고시(국토교통부 고시 제2018-399호)했다.

 

구리갈매지구역세권 공공주택사업주민대책위(위원장 하춘성 아래 대책위)는 당초 3/4분기 중앙도시계획심의위원회(아래 중도위)에서 심의 될 것으로 예상했었으나 중앙도시계획심의위원회는 지난달 21일 이 사업을 전격 심의 한 것으로 알렸다.

 

대책위가 중도위 심의를 3/4분기로 예상 한 것은 전략환경영향평가서가 환경부에 접수된 날짜가 5월14일로서 통상 30일(공휴일 제외)의 처리기간을 감안 할 때 6월 27일 쯤에야 국토부에 회신돼 19일~21일 사이에 열리는 2/4분기 중도위에 안건 선택이 불가할 것으로 계산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대책위 관계자는 “통상적인 절차마저 무시하고 이 사업을 졸속으로 진행한 이면에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신임시장이 이 사업을 재검토하겠다는 공약 때문인 것 같다. 국토부와 LH공사 그리고 중도위를 규탄한다.”며 “이제 ‘죽는냐? 사느냐?’ 하는 생사의 기로에 선 만큼 갈매역 출근 저지 투쟁을 포함한 극한투쟁을 할 것이다.”며 현재 진행 중인 행정소송(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람공고 무효 확인 소송)과 장외투쟁을 병행할 뜻을 내비쳤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을 접한 구리시는 4일 오후 안승남 시장 주재로 대책위 임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대책마련에 나섰다.

 

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 사업으로 인해 구리시는 역세권개발을 잃고, 주민들은 땅을 빼앗길 위기에 처해있어 같은 심정이다. 어떤 경우에도 대책위와 같은 입장에 서서 공동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1일 중도위 개최를 인지한 대책위는 3일 윤호중 의원실을 찾아 그동안의 경과와 대책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윤호중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곧 국토부와 LH공사 및 주민대책위와 소통의 자리를 마련할 것이다.”며 “지구 지정이 되었을 뿐 전체 사업의 규모가 확정된 것이 아니고 주민들도 공공주택사업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닌 것을 확인한 만큼 절충점이 있을 것으로 보고 합리적인 방안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 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