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
수원시
수원시통장협의회 회장 이·취임식 개최
임현준 권선구통장협의회장, 2대 수원시통장협의회장 취임. 강용한 초대 회장 이임
기사입력: 2018/07/11 [17:04]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김주린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임현준 권선구통장협의회장이 강용한 수원시통장협의회 초대 회장에 이어 제2대 회장(임기 2년)으로 취임했다. 이·취임식은 11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2016년 6월 출범한 수원시통장협의회는 1400여 명의 수원시 통장을 대표하는 협의회다. 장안·권선·팔달·영통 4개 구 통장협의회 회장·임원 3명씩 12명이 참여하며, 주민과 지역 발전을 위한 통장 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     © 경기인터넷뉴스


임현준 신임 회장(권선1동 통장)은 취임사에서 “수원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통장협의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통장협의회가 시민을 섬기는 실질적인 구심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임 회장은 지인·주민들이 취임 축하의 뜻을 담아 보내온 쌀 1200㎏(10㎏ 120포)을 사회복지시설 평화의 모후원과 아녜스의 집에 기부했다.

 

조원1동에서 22년 동안 통장으로 활동한 강용한 초대 회장은 “2년 전 과분한 회장직을 맡아 새로 출범한 협의회가 자리를 잡고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는 데 힘썼다”며 “그동안 여러 모로 부족한 사람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통장협의회의 든든한 토대를 닦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강용한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도·시의원, 각 동 통장협의회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한 달 내내 찾아가도 만날 수 없는 주민, 화를 내며 문을 안 열어주는 주민 등으로 통장님이 겪는 고충을 잘 알고 있다”며 “주민의 살아있는 목소리를 전달하는 통장님이 ‘사람 중심 더 큰 수원’의 기둥”이라고 격려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준 당선증 받고 취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