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가평군
가평군, 한자교육 중심도시 조성
하늘天, 따地 공무원 한자교육 한다
기사입력: 2019/02/07 [20:03]  최종편집: ⓒ 경기인터넷뉴스
정연수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평=경기인터넷뉴스] 가평군이 한자교육 중심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 전세대에 한자교육을 보급한다고 7일 밝혔다.

 

한자교육 보급계획은 실생활에서 사용되고 있는 언어의 80%가 한자로 구성돼 있고 중국의 급속한 성장과 함께 세계의 중심축이 동북아시아 지역에 놓일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지면서 한자교육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실시하게 됐다.

 

▲ 가평군청 전경     ©경기인터넷뉴스

 

이에 군은 우선적으로 한자에 취약한 8급 이하 공무원 168명을 대상으로 국가공인 자격증 취득반을 11일부터 집중 운영해 한자능력을 향상시켜 나가기로 했다.

 

6차수로 나눠 차수별 2주간 진행되는 가운데 하반기에는 7급 이상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또 향후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각 읍면 주민자치센터에서도 지역주민들의 한자관련 교육이 운영될 계획이다.

 

군은 한자교육을 단순 암기교육에 그치지 않고 직무소양과정의 국가공인 자격증반, 초등학교 6개소 방과후 한자교육, 한자를 활용한 인성 및 전통문화 교육, 지역의 역사속 인물‧전설‧문화재를 활용한 교재개발, 한문활용 인문학‧인성교육 투어 개발까지 장기적으로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가평특색을 살린 미래형 한자 및 한문 평생교육으로 주민들의 필요와 요구에 부합하여 지역경쟁력을 확보하겠다”며 “앞으로도 중국어를 비롯한 다양한 외국어 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기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인터뷰]조광한 남양주시장, 신년인터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